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

Pocket

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미술관서 11월 25일까지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미술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코리아 디아스포라 전시’가 열린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인 남성 1명이 1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아리 풀드(40)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의 구쉬 에트지온 지역에 있는 한 쇼핑센터 입구에서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의 흉기 공격을 진주출장샵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풀드는 크게 다친 상태에서 가해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소년은 병원에서 군산출장샵 치료를 받고 있다. 풀드는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이주한 뒤 유대인 정착촌에 살고 있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자다. 특히 소셜미디어인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이스라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극우 활동가로 파악됐다.

남북은 아울러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김제출장샵 상대방을 겨냥한 밀양출장샵 대규모 군사훈련과 무력증강 문제, 다양한 형태의 봉쇄 차단 및 항행 방해 문제, 상대방에 대한 정찰행위 중지 문제 등을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남북은 또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도 중지하기로 했다. 지상에서는 군사분계선으로부터 5㎞ 내에서 포병 사격훈련과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보령출장샵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밀양출장샵 해상에서는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하는 한편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 폐쇄 조치를 하기로 합의했다. 공중에서는 군사분계선 동·서부 지역 상공에 설정된 비행금지구역 내에서 고정익항공기의 공대지 용인출장샵 유도무기사격 등 실탄사격을 동반한 전술훈련을 금지하기로 했다. 고정익항공기는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동부전선은 40㎞, 서부전선은 20㎞를 적용해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하기로 했다. 회전익항공기(헬기)는 군사분계선으로부터 10㎞, 무인기는 동부지역에서 15㎞, 서부지역에서 10㎞로, 기구는 25㎞로 적용하기로 했다.